“북한, 전차·장사정포 500여대 이상 늘려”

송영선 미래희망연대 의원은 북한이 최근 전차를 500여대 늘리고 장사정포도 500여문 늘렸으며 특수전 병력은 12만 9천 명에서 20만 명으로 늘리는 등 ‘비대칭 전력’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의 김정일은 하늘과 바다에서 남한보다 우위에 있을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고, 이에 특수전, 핵, 미사일, 생화학 무기 등의 비대칭전력을 키우는데 주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송 의원이 제시한 자료에 따르면 북한은 전차를 2006년 3,700여대에서 2009년 4,200여대로 늘리고, 장사정포(야포/방사포)는 13,300문에서 13,800여문으로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또 북한의 특수전력은 2005년 12만 9천명에서 2009년 20만여 명으로 늘렸으며, 미사일도 81개에서 150여개로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송 의원은 이에대해 “북한이 핵과 미사일, 생화학 무기를 보유를 하고 있어도 실제로 사용한다는 것이 매우 어렵기 때문에 남한에게 가장 실질적인 위협을 가할 수 있는 수단으로써 장사정포를 이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한국국방연구원(KIDA)에서 분석한 남북한 군사력 지수에 의하면 북한에 비해 남한의 지상군은 73.91로 열세인 반면, 해군의 경우는 118.56, 공군은 108.98 로 우세로 나타났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