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전역 16일 영하권 ‘뚝’

겨울이 성큼 다가서면서 16일 북한 전역이 영하권에 들어 갈 전망이다.

15일 조선중앙텔레비전은 중국 화베이(華北) 지방에 있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며 16일 백두산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20도까지 떨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중앙TV가 예보한 각지 최저기온과 최고기온은 량강도 삼지연군 소재 백두산밀영(-18/-6), 혜산(-16/-3), 강계(-10/1), 청진(-4/6), 함흥(-4/9), 원산(-1/9), 신의주(-3/5), 평성(-4/5), 사리원(-3/6), 해주(-2/7), 개성(-3,7) 등이다.

또 이날 평양의 최저기온은 영하 3도이며 낮 최고기온은 평년보다 3도 낮은 6도가 될 것이라고 중앙TV는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