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전단 살포 중단해야 개성공단 3통 논의”

북한은 우리 측에 전통문을 통해 대북전단(삐라) 살포를 중단해야 개성공단의 ‘3통'(통행·통신·통관) 문제를 논의할 분과위원회가 개최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16일 기자들과 만나 “(우리 측은) 지난 11일 (개성공단 공동위원회 산하) 3통분과위원장 명의로 분과위원회를 18일 열 것을 제의했으나, 북측은 13일 (전통문을 보내와) 질서위반 문제가 해결되고 대북 전단이 중지돼야 3통 회담도 재개될 것이라 주장했다”고 밝혔다.

이에 우리 측은 14일 3통분과위원장 명의의 전통문을 보내 개성공단 발전과 무관한 사안을 3통분과위 개최의 조건으로 제기하고 있는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고 이 당국자는 설명했다.

이어 그는 북측이 우리 측의 3통분과위원회 개최 제의에 즉시 호응해 올 것을 재차 촉구했다고 덧붙였다. 북측은 15일에도 대북전단 문제가 해결돼야 3통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는 주장을 반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당국자는 “남북이 개성공단은 정세 영향 없이 운영하기로 합의한 바 있음에도 북측이 남북 간 합의사항 이행에 소극적 태도를 보이며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와 무관한 사항을 들어 대화에 호응해 나오지 않는 것은 대단히 잘못된 처사”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측은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를 위해 응당 해야 할 조치를 조속히 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남북은 지난해 개성공단 재가동 이후 정상화 합의서를 통해 정세 영향 없이 운영할 것, 3통 문제 해결 등 발전적 정상화를 추진해 나가기로 합의한 바 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