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적대행위 계속되면 남북대화 절대 없어”

북한은 18일 남한 정부의 적대행위가 계속되는 한 남북대화나 관계개선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북한의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진정으로 대화의지를 가지고 있었다면 우리가 충고한대로 뒤늦게라도 우리의 존엄을 모독하는 행위를 일체 중지하고 북침전쟁연습과 반공화국소동을 걷어치우며 앞으로도 그러한 적대행위를 하지 않겠다는 것을 온 민족 앞에 확약해야 할 것이었다”고 밝혔다.


담화는 “호전광들은 ‘전면전’과 ‘강력한 대응’, ‘철저하고 단호한 응징’을 떠들면서 대결광기를 부렸다”면서 “(심)지어 청와대 안방주인까지 직접 나서 ‘북이 위협하고 도발하면 또다시 협상하고 지원하는 악순환을 끊어야 한다’느니 ‘북의 고립’이니 뭐니 하고 우리의 존엄을 심히 훼손하는 망발을 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그것(대화제의)은 정세를 전시상황에 몰아넣은 저들의 죄행을 꼬리자르기하고 위기를 모면하며 여론을 오도하여 책임을 전가하기 위한 기만술책”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개성공단 조업중단 사태를 거론, “남조선당국은 개성공업지구문제만을 떼여놓고 오그랑수를 쓰려고 하지만 공업지구사태로 말하면 현 북남관계정세의 집중적 반영”이라며 “개성공업지구를 위험천만한 전쟁발원지로 만들려 하면서 ‘운영 정상화를 위한 대화’요 뭐요 하는 것은 한갖 요설에 지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또한 비핵화를 전제로 한 조건부 대화에는 응하지 않을 것임을 거듭 강조했다.


조평통은 “‘비핵화’요 뭐요 하는 잠꼬대같은 소리를 하면서 우리의 핵을 대화탁에 올려놓고 흥정해보려고 하는것 같다”면서 “어리석은 망상은 아예 집어치우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평통은 “우리의 위성발사와 핵무력건설은 북남대화든 조미대화든 협상탁우에 올려놓고 논의할 정치적 흥정물이나 경제적 거래물이 아니다”라며 “우리 당은 경제건설과 핵무력건설 병진을 전략적 노선으로 선포하였으며 공화국은 그것을 법화 했다. 그러므로 우리가 위성을 발사하든 핵시험을 하든 누구도 시비하고 흥정할 생각을 하지 말아야 하며 더욱이 그러한 문제를 논하는 대화는 영원히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은 17일 “(북한이) 위협과 도발을 하면 또 협상을 하고 지원을 하고, 위협과 도발이 있으면 또 협상과 지원하는 그런 악순환을 끊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도 미북 대화와 관련, “비핵화 조치를 향한 상당히 철석같은 개념이 없다면 우리는 보상하지도 않을 것이고, 협상 테이블에 나가지도 않을 것이고, 식량 지원 협상에 들어가지도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