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재입북 탈북자 ‘南비난’ 좌담회 또 열어

국내 정착 탈북자가 최근 북한으로 재입북해 “남조선 사회는 유인 납치돼 끌려간 사람들뿐 아니라 남조선 주민들에게도 ‘암흑의 사회'”라고 비난하는 기자회견이 또 열렸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30일 “괴뢰패당의 유인납치 책동에 의해 남조선에 끌려갔다 공화국의 품으로 돌아온 주민들”이라고 소개한 재입북자 박진근(49) 씨와 장광철(33) 씨가 평양 고려동포회관에서 가진 좌담회를 전했다. 이들은 각각 2011년 10월과 지난해 3월 한국에 정착해 살다가 지난 7월과 최근 북한으로 돌아왔다고 통신은 밝혔다.


박 씨는 좌담회에서 “돈에 눈이 어두워 중국으로 넘어가 떠돌아다니던 중 괴뢰정보원의 마수에 걸려 2011년 10월 남조선으로 끌려가게 됐다”면서 “남조선에 끌려간 사람들은 돈도 없고 일자리도 얻을 수 없기 때문에 도저히 생계를 유지할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탈북자들은 (한국에서) 어디 가나 참을 수 없는 천대와 수모를 받는다”면서 “절망에 빠진 탈북자들은 범죄와 자살의 길로 굴러 떨어지고 있으며 비참하게 죽어도 누구 하나 거들떠보지 않으며 남조선 보수언론도 이에 대해 외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박 씨는 지난 6월 라오스에서 붙잡혔다 강제 북송된 9명의 탈북 청소년들의 좌담회를 언급하며 “어머니 조국은 반역의 길을 걸었던 자기를 탓할 대신 따뜻이 품에 안아 보살펴주고 죄 많은 과거를 백지화해주었다”고 말했다.


함께 좌담회에 참석한 장 씨는 “남조선에서 보낸 1년이라는 기간은 악몽의 나날이었다”며 “남조선사회는 유인 납치돼 끌려간 사람들뿐 아니라 남조선 주민들에게도 암흑의 사회”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 공화국의 북부 국경 일대에는 인신매매 거간꾼(브로커)들이 수많이 돌아치며 우리 주민들을 노리고 있다”면서 “최근에는 각성된 우리 주민들이 저들의 유인납치 행위에 잘 걸려들지 않자 먹잇감을 놓고 서로 물고 뜯는 추태까지 부리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인신매매 거간꾼들은 나와 같은 사람들을 남조선으로 끌어갈 때 그 비용을 반드시 내야 한다는 계약서를 쓰게 하는데 유괴된 사람들은 그것 때문에 엄청난 빚단련(빚 독촉)을 받게 된다”고 덧붙였다.


올해 북한 매체에서 소개한 재입북 사례는 지난 1월 기자회견을 한 김광호 부부와 그들의 딸, 또 다른 탈북 여성 등 4명과 지난 5월 리혁철, 김경옥, 강경숙 좌담회, 6월 라오스에서 강제 북송된 탈북 청소년 9명의 좌담회와 이번 좌담회 까지 총 4건이다.


이중 김광호 부부와 딸은 재탈북해 지난 8월 한국에 입국했으나 김 씨는 국가보안법상 잠입·탈출, 찬양·고무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