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장성택 모든 직무해임…수령 외면 배신행위”

북한은 지난 8일 김정은이 참석한 가운데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고 장성택을 모든 직무에서 해임하고 당에서 출당·제명시킬 데 대한 결정서를 채택했다. 또한 “장성택을 제거하고 그 일당을 숙청”한다고 밝힘에 따라 측근들에 대한 대대적인 숙청 작업을 예고했다.


조선중앙통신은 9일 ‘정치국 확대회의에 관한 보도’를 통해 “장성택 일당은 당의 통일 단결을 좀먹고 당의 유일적 영도체계를 세우는 사업을 저해하는 반당·반혁명적 종파행위를 감행하고 강성국가 건설과 인민생활 향상을 위한 투쟁에 막대한 해독을 끼치는 반국가적, 반인민적범죄행위를 저질렀다”고 밝혔다.


이어 통신은 “장성택은 앞에서는 당과 수령을 받는 척하고 뒤에 돌아앉아서는 동상이몽·양봉음위(陽奉陰違)하는 종파적 행위를 일삼았다”면서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을 천세만세 높이 받들어 모시기 위한 사업을 외면하고 각방으로 방해하는 배신행위를 감행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장성택과 그 추종자들은 당의 노선과 정책을 진심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조선인민군 최고사령관 명령에 불복하는 반혁명적인 행위를 서슴없이 감행했다”면서 “장성택 일당은 사법검찰, 인민보안기관에 대한 당적지도를 약화시킴으로써 제도보위, 정책보위, 인민보위사업에 엄중한 해독적 후과를 끼쳤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통신은 “장성택은 당이 제시한 내각중심제·내각책임제 원칙을 위반하면서 나라의 경제사업과 인민생활 향상에 막대한 지장을 줬다”면서 “장성택은 권력을 남용하여 부정부패행위를 일삼고 여러 여성들과 부당한 관계를 가졌으며 고급식당의 뒤골방들에서 술놀이와 먹자판을 벌였다”고 부연했다.


북한이 당 중앙위 정치국 확대회의를 통해 장 실각을 결정하고 이례적으로 구체적인 죄명을 낱낱이 공개함에 따라 장의 재기(再起)는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북한에서는 향후 ‘장 관련 세력’에 대한 대대적 숙청 작업을 통해 김정은의 유일지배체제를 공고히 하려는 움직임을 적극적으로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통신도 “우리 당은 앞으로도 혁명의 원칙을 저버리고 당의 영도에 도전하며 당과 국가의 이익, 인민의 이익을 침해하는 자는 그가 누구이든 직위와 공로에 관계없이 추호도 용서치 않을 것”이라면서 “장성택 일당이 적발·숙청됨으로써 주체혁명위업은 승리의 한길을 따라 더욱 활력에 넘쳐 전진해 나갈 수 있게 됐다”고 강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