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잠수함정 어떤게 있나

아직 정확한 원인이 규명되지 않은 천안함 침몰사고가 어뢰 공격에 의한 것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실제 어뢰를 탑재, 발사할 수 있는 북한의 잠수함(정)에 관심이 쏠린다.


김태영 국방장관은 지난 2일 국회 긴급 현안질의에서 천안함 침몰사고 원인으로 기뢰보다 어뢰일 가능성이 더 실제적이라고 밝히면서 “지난 24일부터 27일까지 확실히 보이지 않은 북한의 잠수정 2척이 있다”고 말해 북한의 개입 가능성을 완전 배제하지 않았다.


다만, 북한 잠수정의 기동이 “이번 사고와 연관성이 있을 수 있으나 백령도까지 거리가 멀고 잠수정은 느리게 움직일 수밖에 없어 연관성은 약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김 장관은 설명했다.


잠수함은 일반적으로 배수량 300t 이상을 잠수함, 그 이하를 잠수정으로 분류하는데 김 장관이 언급한 것은 잠수정에 가깝다.


이와 관련, 북한은 중형 잠수함인 로미오급(1천800t급)과 소형 잠수함인 상어급(325t), 유고급(70t) 잠수정, 잠수정보다 작은 대동2급 반잠수정(5~11.5t) 등 모두 80여 척의 잠수함정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4일 알려졌다.


평안남도 남포, 황해남도 비파곶과 해주 등 3개의 북한 잠수함정 기지와 항속거리를 토대로 추정해 볼 때 1천800t급의 로미오급은 이번 사고와 연관성이 떨어진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사고 해역의 수심 등을 고려할 때 길이 76.8m인 로미오급보다는 길이 35.5m, 폭 3.8m, 높이 3.2m의 상어급 소형 잠수함 또는 유고급 잠수정일 가능성이 크다는 이유에서다.


상어급 잠수함은 1996년 강릉 앞바다에 좌초된 채 발견됐던 종류로 구경 21인치(533㎜) 어뢰 4기를 장착하고 있고 최장 20일간 작전을 수행할 수 있다. 물 위에서는 2천700㎞ 이상의 항속거리를 갖지만 수중 항속거리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최대속력은 수중에서 8.8kts에 이른다.


전문가들은 또 어뢰가 발사됐다면 구경 406㎜ 어뢰 2기를 장착한 유고급 잠수정일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2.5m 이상의 높은 파고와 3~5노트 이상의 빠른 조류에서는 반잠수정으로는 작전을 수행하기가 어렵고 40여m 수심에서 활동이 가능한 유고급 잠수정도 주목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론상으로 보면 초계함의 음탐기를 피해 40여m 해저에서 추진을 하지 않은 상태로 어뢰를 발사했을 수도 있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1998년 속초 앞바다에서 꽁치 그물에 걸려 잡혔던 유고급 잠수정은 길이 20m, 폭 3.1m, 높이 4.6m, 항속거리 140∼150㎞로 구경 406㎜ 어뢰 2기를 장착하고 있다.


군당국은 북한이 잠수함(정)에서 함정의 선체를 행해 발사해 물대포를 일으켜 선체를 동강내는 ‘버블 제트’ 어뢰를 개발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와 별개로 북한은 승무원 4명 외에 잠수공작원 7∼8명을 태울 수 있으며 수심 30m 안팎 해저에서도 은밀한 작전을 수행하는 반잠수정을 보유하고 있다. 선체 좌우로 320㎜ 어뢰 2기가 장착되어 있는 것이 북한으로부터 수입한 나라에서 확인되고 있다.


신흥급(40t)과 P-6급(68t) 어뢰정도 있다. 길이 22m인 신흥급은 최대 50~57kts 속력을 내고 533㎜ 어뢰 2기를 갖추고 있다. P-6급은 길이만 25.5m이고 나머지는 신흥급과 유사하다.


오사(215t), 소주(325t), 코마(82t), 서흥(83t) 등 네 종류의 유도탄정도 보유하고 있는데 주로 대함 유도탄(스틱스) 2~4기를 탑재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