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자존심 세우고 ‘달러박스’ 챙기는 방안 고심”

개성공단 중단 재발방지 등을 논의하기 위한 우리 정부의 마지막 회담 제의에 북한의 ‘침묵’이 나흘째 이어지고 있다. 


남북 판문점 연락관은 1일 오전 9시 업무 개시 통화를 했으나 우리 측의 개성공단 회담 제의 관련 북측은 답변하지 않았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통일부는 지난달 29일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북측에 제7차 개성공단 남북 간 실무회담을 제의하는 통일부 장관 명의의 전통문을 전달한 바 있다. 정부는 회담 날짜와 장소는 제시하지 않고 북측에 조속한 회신을 요구했다.


우리의 회담 제의에 나흘째 침묵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전문가들은 ‘실익을 챙길 것이냐’ ‘자존심을 세울 것이냐’를 두고 북한이 고심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북한이 자존심을 세울 것이었다면 우리의 회담제의를 거부하면서 개성공단 회담 파탄의 책임을 남측에 전가했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북한이 개성공단 정상화에 따른 실익을 쉽게 포기할 수 없기 때문에 침묵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북한은 6차에 걸친 남북회담에서 줄기차게 개성공단 정상화를 요구했다.


김윤태 성신여대 연구교수는 데일리NK에 “북한이 현재 딜레마에 빠져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남측에 회담 파탄 책임을 돌리고 개성공단 폐쇄 수순으로 가는 것은 쉽지 않은 결정이다. 실익이라는 측면에서 개성공단 폐쇄하기에는 아쉬운 부분이 있기 때문에 현재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상황이다”고 관측했다.


오경섭 세종연구소 연구위원도 “자존심을 세워야 한다는 군부와 실익을 챙겨야 한다는 당 간부들 간의 이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북한은 현재 자존심을 세우면서 달러 박스인 개성공단을 정상화시키는 방안에 대해 고심하고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오 연구위원은 “북중 관계 등 대외 관계가 최악인 상황에서 남북관계 개선의 전환점이 될 개성공단 회담을 북한이 일방 파기하는 방향으로 가기는 어려울 것”이라면서 “현재 분위기를 관망하다 회담에 나올 가능성이 높지만 재발방지에 대한 북한의 입장 변화를 기대하기 어렵기 때문에 또다시 회담은 공전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앞서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지난달 28일 성명을 통해 북한에 개성공단 문제 해결을 위한 마지막 회담 제의 방침을 밝히면서 개성공단 사태의 재발방지를 위한 북한의 명확한 약속이 없을 경우 ‘중대결단’을 내릴 것임을 천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