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자정까지 영업하는 ‘편의점’ 형태 상점 오픈

북한에 자정까지 영업을 하는 사실상 편의점 형태의 상점이 등장했다.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19일 ‘새로운 상업형태/표어는 안정, 편의’라는 제목의 평양발 기사에서 “지난해 12월 20일 평양에 새로운 형태의 상점이 개업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상점은 연쇄점의 형태를 갖춘 봉사망으로 1차로 평양의 중구역, 보통강구역 등 세 군데에서 개점했다. ‘황금벌상점’이라는 명칭의 이 상점은 식료품과 각종 일용품을 판매하며 아침 6시부터 자정까지 영업을 한다.


조선신보는 상점망 확장사업을 통해 오는 2월 16일 김정일 생일에는 모란봉구역과 낙랑구역, 평천구역에 문을 열어서 올해 봄까지 평양시에만 20개 정도의 상점을 갖춘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종합상점이 아침 6시부터 밤 12시까지 영업하기로 한 것은 새로운 시도로 봉사 당사자들은 애민이라는 표현으로 이념을 설명한다”고 소개했다.


또한 조선신보는 “사람들이 시간적 구애를 받음이 없이 언제든지 물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영업시간을 확대하고 거리적 구애도 받음이 없이 집 근처에서 장보기를 할 수 있도록 주택거리에 상점이 터전을 잡았다”고 설명했다.


황금벌상점은 모든 상점에서 품종과 가격, 서비스 방식을 통일시켜나가며 체인점 형태를 갖추고 있으며, 앞으로 배달서비스와 식료품 중심의 이동판매뿐 아니라 세탁봉사, 비행기와 열차 탑승권 예매서비스도 할 계획이라고 조선신보는 전했다.


한편 황금벌상점의 운영주체는 국영기업인 ‘황금벌무역회사’로 북한 내 생산현지에서 대량수매를 통해 상품을 저가로 사들여 소비자들에게도 저가로 공급하는 ‘저가수매-저가판매’ 방식을 취하고 있다.


또 일부 외국 상품을 수입할 때는 관세에서 특혜를 받아 저가로 외국상품을 공급하고 있다고 신문을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