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임진강 수문정보 내년부터 활용가능

빠르면 내년부터 북한의 임진강 기상ㆍ수문정보를 활용할 수 있게 돼 만성적인 경기북서부 지역의 수재(水災) 위험이 상당히 해소될 전망이다.

남북 경협회의에 참석했던 전병성 건설교통부 수자원국장은 “임진강 수문정보에 대해 이달 말 남북 양측이 단독조사 결과를 교환하고 8월 하순 공동조사를 거쳐 9월중 종합적인 수해방지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전 국장은 “지난해 북한에 제공한 기자재 및 시설물이 제대로 설치돼 가동되고 있다면 당장 내년부터 북한의 기상 및 수문정보를 입수, 수해예방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과 정보를 공유하게 되면 호우때마다 임진강물이 넘쳐 수해를 겪으면서도 북한이 관할하는 유역(면적 63%)에 대한 수문정보가 없어 적절한 수해대책을 마련하지 못했던 파주, 연천, 철원, 문산 등 경기북서부 지역의 수해예방이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 국장은 “남북 양측이 마련한 수해방지 방안에는 홍수 예방을 위해 훼손된 산림에 남측이 제공하는 묘목을 심는 산림조성 사업도 포함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임진강 남북공동 수해방지사업은 지난 2000년 6.15남북공동선언을 계기로 추진돼 지난해 3월 제8차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 회의때 현지조사에 따라 북측에 평판기 등 현지조사용 기자재 33개 품목을 제공하고 북측으로부터 자료 일부를 인수했다.

그러나 작년 6월 현지조사에 대한 문서 협의이후 남북관계가 경색되고 6자회담이 중단되면서 사업이 제자리 걸음을 걸었다.

임진강 하류는 지난 96년-99년 4년간 3차례의 집중호우로 100여명이 숨지고 수만명의 이재민과 9천억원의 재산피해를 입은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