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인프라 구축 종합계획 수립”

정동영(鄭東泳) 통일 장관은 22일 6자회담 공동성명 채택에 따른 향후 남북관계 발전방안과 관련, “북한의 에너지와 통신, 물류 및 운송을 포함한 교통 등의 인프라를 구축하는데 있어 정부 재정과 민간 자본을 포함해 종합적으로 계획을 세워나가며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김원기(金元基) 국회의장과 여야 정당대표 등을 상대로 ‘제4차 6자회담 결과 및 후속대책’을 보고한 자리에서 “북핵 문제의 타결 국면을 맞아 남북간 협력과 한반도 평화를 공고히 하면서 남북경제 협력에도 주력할 때”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장관은 또 “순차적 방식으로 추진해온 개성공단 개발도 1.2단계로 나눠있던 것을 통합해 중소기업의 수요에 맞는 방향으로 적극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장관은 이와 관련해 여야 지도부를 상대로 “무엇보다 초당적 협조가 중요하며 정부가 추진력을 갖고 과업을 수행하도록 제도적.재정적 뒷받침을 해주길 부탁한다”며 이번 정기국회 내에 남북관계발전법이 제정되도록 협조할 것을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