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인천AG 선수단 체류비 일부 지불하고 귀국

2014인천 아시안게임에 참가했던 북한 선수단이 선수촌 체류비 등을 일부 지불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구체적 액수는 알려지지 않았다.


통일부 당국자는 7일 기자들과 만나 “(북한 선수단이) 선수촌에 묵은 비용 등 체류비 중 일부를 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북한이 부담할 부분은 빼고 우리 측 단체가 지불할 부분이 있으면 집행하고 정산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북한 황병서·최룡해·김양건 등 고위급 대표단의 체류비용에 대해서는 “남북 간 회담에 준해서 처리했다”며 “비행기의 공항 이용료도 외교관례에 따라 처리했다”고만 짧게 설명했다.


한편 정부는 북한 선수단의 대회 참가비와 선수촌 숙식비, 방송장비 임대료를 포함, 최대 10억 원 범위 내에서 지원을 해 주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