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인민생활 향상 위해 위성 계속 쏠 것” 주장

유엔주재 북한대표가 총회 회의에서 실용위성을 계속 쏘아 올릴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전했다.

통신은 “유엔 북한대표가 23일 유엔총회 제68차회의 4위원회 회의에서 나라의 경제발전과 인민생활향상에 필요한 실용위성들을 계속 쏴 올릴 것이라는 것을 다시금 천명했다”고 밝혔다.

통신에 의하면, 북한 대표는 ‘우주의 평화적 이용에서 국제적 협조’에 대한 안건 연설에서 “우리(북한)의 우주개발은 그 누구도 침해할 수 없는 국제법적으로 공인된 주권국가의 당당한 자주적 권리의 행사이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적대세력들은 남들이 다 하는 평화적 위성발사도 우리나라만 하면 안 된다는 부당한 주장을 들고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북한)는 미국이 우리의 평화적 위성발사를 걸고 조작한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제재결의를 단호히 전면배격(한다)”고 주장하며 “앞으로도 국제법적 절차를 밟아 투명성을 보장하면서  실용위성들을 계속 쏴 올릴 것이라는 것을 다시금 천명한다”고 강변했다.    
 
북한 대표로 유엔총회에 1일(현지시간) 참석한 박길연 외무성 부상은 총회 기조연설에서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북한을 압박하고 있는 (유엔의) 제재 조치는 부당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