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인민보안부장 ‘리명수→최부일’ 교체설

우리의 경찰에 해당하는 북한의 인민보안부 수장이 교체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정보 소식통은 26일 “북한 인민보안부장이 리명수에서 최부일로 교체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최부일은 그동안 북한 인민군 총참모부 소속인 것으로 알려져 왔다.


북한은 김정일 생존 당시인 2011년 4월 최고인민회의 제12기 4차 회의에서 리명수 당시 국방위 행정국장을 인민보안부장으로 선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달 5일 보도를 통해 신년사 과업 관철을 위한 인민보안부 근무자들의 궐기모임이 진행됐다면서 리명수를 인민보안부장으로 언급했다. 이후 리명수의 동향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인민보안부장이 최부일로 교체된 것이 사실이라면 김정은의 권력공고화를 위해 군을 비롯한 보안 기구에 대한 인적개편이 이뤄지는 것으로 관측된다.


김정은 체제 출범 이후 북한은 리영호 군 총참모장을 해임하고 인민무력부장 및 우리의 국가정보원에 해당하는 국가안전보위부 수장 등 핵심 권력기관에 대한 인적개편 작업을 지속해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