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인민무력부 제1부부장 전창복으로 교체

북한 인민무력부 제1부부장이 전창복으로 교체된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7일 김정은이 군대 식료품가공 공장인 ‘2월20일공장’을 현지 지도했다고 전하면서 “조선인민군 총정치국장 최룡해, 인민무력부 제1부부장 전창복이 동행했다”고 소개해 인민무력부 제1부부장이 현철해에서 전창복으로 교체됐음을 밝혔다.


북한은 최근 인민무력부장을 50대 소장파 장정남으로 교체하는 등 군부 수뇌부를 정비하고 있어 전창복의 임명도 그 일환으로 보인다.


전임 현철해가 후방총국장을 겸했던 만큼 전창복도 후방총국장을 함께 맡을 것으로 분석된다. 현철해는 작년 4월부터 인민무력부 제1부부장으로 활동했지만 올해 79세로 고령인데다 건강이 좋지 않아 현직에서 물러났을 것으로 추정된다.


신임 전창복은 2010년 4월 상장으로 승진했고, 2011년 8월께부터 작년 4월까지 인민무력부 후방총국장으로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 3일 노동절 기념 은하수음악회를 관람하는 등 올해 들어 김정은이 참석한 행사에 자주 등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