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인민무력부장 김격식에서 장정남으로 교체








▲북한이 인민무력부장을 김격식에서 장정남으로 교체했다. 신임 장 부장은 최근 열린 조선인민내무군 협주단 공연에서 장성택 옆 자리에 자리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노동신문 캡처

북한이 인민무력부장을 ‘강경파’로 알려진 김격식에서 장정남으로 교체한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과 부인 리설주의 조선인민내무군 협주단 공연에 참석한 인민무력부장을 장정남으로 소개했다. 북한 매체가 인민무력부장을 장정남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장정남은 공연 관람에서 장성택의 좌측에 자리했다.


통신은 지난 4일 김정일의 노동절기념 은하수음악회 관람 소식을 전하면서 인민무력부장을 김격식으로 호명한 바 있어, 이 인사교체는 최근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


신임 장 부장은 2002년 4월 소장으로, 2011년 11월 중장(우리의 소장)으로 각각 승진했고 최근까지 강원도 최전방 지역을 맡는 인민군 제1군단장이었다. 장 인민무력부장은 그동안 두각을 나타내지 않았던 군부 내 ‘소장파’로 알려져 있다.


장 부장은 지난해 12월 17일 금수산태양궁전 앞 광장에서 열린 인민군 육·해·공군 결의대회에서 “최고사령관의 최후돌격명령을 기다리고 있다”며 결의연설을 하기도 했다.


신임 장 부장은 현재 50대로 알려져 일각에서는 올해 75세인 김격식에 대한 세대교체를 필두로 앞으로 군부 내 인사가 지속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한편 작년 10월 인민무력부장에 임명된 후 8개월 만에 물러난 김격식은 2010년 황해도 일대를 담당하는 4군단장으로 재임하며 천안함·연평도 사건을 주도한 군부 내 강경파로 알려진 인물이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