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인도적 지원 ‘특별감시대상국’ 지정

북한이 인도주의적 지원에 대한 감시가 필요하다는 특별감시대상국에 지정됐다. 벨기에 비정부기구인 ACAPS(The Assessment Capacities Project)가 13일(현지 시간) 이 같은 내용의 ‘세계 위기 사태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이날 보도했다.


ACAPS는 지난 6개월 동안 인도주의적 지원 요청이 들어온 114개국의 인도주의 상황을 분석해 북한을 비롯해 2개국을 특별감시대상국으로 선정했다. 인도주의적 위기가 높아 다른 지원 요청국 보다 우선적으로 감시와 지원이 필요하다고 평가되는 나라를 뜻한다. 북한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포함됐다. 
 
ACAPS는 보고서에서 “북한 1600만 명의 주민들이 만성적으로 식량 부족으로 고통 받고 있고, 240만 명이 외부로부터 식량 원조를 필요로 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ACAPS는 북한인권 상황에 대해 지난 9월 유엔인권조사위원회의 보고서를 인용해 “강제 수용소내의 고문 등 갖가지 인권 유린 상황이 계속되고 있어 북한의 인도주의적 상황이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ACAPS는 인도주의적 지원을 위해 전 세계 국가들의 자연재해 및 위기상황을 모니터링하는 비정부기구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