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인구 2030년까지 7% 증가…2천618만명”

2030년 북한 인구는 현재보다 소폭 증가한 2천618만 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유엔 경제사회위원회(ESCAP) 자료를 인용해 7일 보도했다.


경제사회위원회가 지난해 12월 발표한 ‘2011 아시아태평양 인구와 개발지수’에 따르면 2011년 중순 북한 인구는 총 2천445만1천 명으로 추산돼 58개 아시아태평양 국가 중 인구규모 19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2030년에는 호주의 인구성장세에 못 미쳐 20위로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출산율은 현재 수준의 인구구조가 유지되기 위한 인구대체 출산기준인 2.1명에 못 미치는 2.0명이었고, 14세 미만 인구 증가율은 -1.4%를 기록했다.  


2030년 호주 인구는 2030년 2천777만1천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으나 북한인구는 현재보다 약 7% 늘어난 2천618만 명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한편, ESCAP는 남한의 인구가 2030년까지 현재보다 4% 늘어난 5천33만5천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고, 2011년 남한인구는 북한의 2배 규모인 4천839만1천 명으로 추산했다.   


2030년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인구 규모 1위는 15억 2천만 명으로 추정되는 인도이며, 중국은 13억 9천만 명으로 2위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