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이산상봉, 핵전쟁 연습마당서 치를 수 없어”

북한이 6일 이산가족 상봉 합의를 한지 하루 만에 국방위원회 정책국을 내세워 “대화와 침략전쟁연습, 화해와 대결소동은 절대로 양립될 수 없다는 것을 명백히 밝힌다”며 한미합동군사연습의 중지를 재차 촉구했다.

조선중앙TV에 따르면 국방위는 이날 정책국 대변인 성명을 통해 “지난 시기 전쟁으로 인해 생겨난 흩어진 가족친척 상봉행사를 위험천만한 핵전쟁 연습 마당에서 치른다는 것은 말도 되지 않는다”며 “남조선 당국은 체질화된 대결 본색을 버리고 민족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단호한 정책적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강변했다.

성명은 이어 적십자 실무접촉이 진행되던 5일 미국의 B-52 전략폭격기가 서해 직도상공에서 훈련을 가졌다며 “미국의 핵전략폭격기 편대들이 기어들어 나라의 영공을 개방하고 있는 속에서 신뢰를 조성하고 관계를 개선하자고 어떻게 외쳐댈 수 있겠느냐”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성명은 “치열한 전쟁마당에서 이뤄진 회담과 대화도 그때에는 불과 불이 오가는 대결행위를 멈추고 진행하는 것이 하나의 관례”라고 주장했다.

성명은 특히 최근 ‘김정은 신발 신고 애육원 방문’ 등을 비판한 남한 언론 보도 등을 거론, “최고 존엄을 헐뜯고 우리의 체제에 대한 비방중상이 계속되는 한 이룩된 합의 이행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계절과 환경에 비춰볼 때에 때 이른 감이 있었지만 남조선 당국의 요구를 대범하게 받아들여 흩어진 가족친척 상봉행사 개최문제도 남측의 기대 이상으로 원만히 합의해줬다”며 “이 문제를 관계개선의 첫단추를 꿰는 사안으로 여긴다는 남조선 집권자의 의중을 최대한 신중히 고려했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북한 성명 발표 직후 “키 리졸브와 독수리 연습은 연례적이고 한반도 방위를 위한 방어성격의 훈련”이라면서 “이산가족 상봉과 관계없이 정상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