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이산상봉 가족 ‘금품 갈취’ 보도 적극 반발

북한 매체는 이산가족상봉 이후에 북측 가족들을 대상으로 사상교육을 실시하고 남측 가족으로부터 받은 선물을 갈취할 뿐만 아니라 비싼 호텔숙박비도 징수한다는 우리 언론의 보도에 대해 적극 반발하고 나섰다. 

북한 대남 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TV’는 9일 지난달 20∼25일 남북 이산가족상봉 행사 때 참가했던 북측 김 모 할머니와 딸 리 모 씨의 인터뷰 영상을 통해 이 같은 반응을 보였다. 

영상에서 북측 가족들은 북한 당국이 행사 직후 북쪽 참가자들에게 사상교육을 하고 남쪽 가족들이 전달한 선물을 빼앗았다는 남한 언론 보도에 대해 “정말 격분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할머니는 “북측 이산가족들이 남측 가족에게 받은 기념품을 당국에 의해 빼앗겼다는 남측 언론 보도가 있다”는 북측 기자 말에 “그건 터무니없는 날조”라고 부인했다. 리 씨 역시 “그런 일은 전혀 없었고 100% 우리가 다 갖고 있으며 북에 가면 돈과 물건을 다 뺏긴다는 데 그런 일 전혀 없다”고 전했다.

리 씨는 남측 가족이 건넨 선물에 대해 “김, 칫솔, 치약 등 솔직히 아닌 말로 좀 섭섭하다고 해야 하는지, 눈 뜨고 못 보겠다고 해야 하는지”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그는 “우리를 어떻게 보고 ‘이거 다 가져가라’하는 가족도 있었다”며 남측 선물에 자존심이 상한다는 태도를 보였다.

특히 이들은 상봉 행사에 참가하며 북한 당국에 돈을 전혀 내지 않았다고도 말했다. 리 씨는 옷과 호텔 식사까지 모두 무료였다며 “식비 정산도 하나도 없어 정말 놀랐다. 이번에 (북한 당국의) 배려가 참 컸다”고 말했다.

앞서 일부 언론들은 북한 당국이 북측 상봉자가 남측 가족으로부터 받은 선물을 갈취한다는 내용을 보도한 바 있다. 또한 데일리NK도 북한 당국이 이산가족 상봉을 하기 전 북측 가족들을 대상으로 철저한 사상교육을 하고 상봉이 끝나면 여러 가지 방법을 동원해 남측 가족들에게 받았던 물품을 헌납할 것을 강요한다고 전했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