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이산가족면회소 등 5곳 ‘몰수’ 딱지

북한이 27일 금강산 남측 부동산에 대한 몰수 및 동결 조치를 집행했다.


이날 오전부터 진행된 북한의 동결 조치에는 북한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 김광윤 국장을 비롯한 20명이 참여했다. 김 국장은 동결에 앞서 지난 23일 북측이 발표한 명승지 담화를 낭독했고 동결 일정을 설명했다.


27~28일은 일반 협력업체와 투자기업, 29일에는 현대아산의 부동산에 대한 동결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고 마지막 날인 30일에는 미진한 부분에 대한 추가 조치를 취하겠다고 통보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부터 1시간10분 동안 이뤄진 동결조치는 업체 관계자들이 입회한 가운데 이뤄졌다. 동결 스티커가 부착된 자산은 온정각 동·서관 판매업체, 온천장 판매업체, 금강산 호텔 내의 식당, 매점 등이다.


북한은 또 이날 이산가족면회소 등 정부와 한국관광공사 소유 부동산 5곳 건물에 종전 ‘동결’ 스티커를 ‘몰수’ 스티커로 교체됐다. ‘몰수’ 스티커는 흰색 바탕에 검은색 글자로 적혀 있고, 글자 위에는 붉은 사선 2개가 그려져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부동산 관리인원 추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이날 오전 방북한 28개 업체 40명은 28일까지 현지에 머물며 북한의 동결 조치 집행을 지켜볼 계획이다. 이미 동결 조치를 당한 세탁업체 관계자 1명만 이날 귀환할 예정이다.


정부는 북한의 동결 집행 상황을 지켜본 후 30일 남북 민간 교역을 축소하는 방안 등을 담은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북한 명승지는 23일 대변인 담화에서 남측 민간기업의 부동산을 동결하고 관리인원을 추방조치한다고 밝혔다. 또 몰수한 부동산은 자신들이 소유하거나 새 사업자들에게 넘겨지게 될 것이라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