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이란과 탄도미사일 기술 정기적 교환”

북한과 이란이 유엔 제재조치를 어기면서 탄도미사일 기술을 정기적으로 교환해 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로이터 통신이 14일(현지시각) 입수한 유엔 기밀 보고서에 따르면 양국은 인접한 제3국을 통해 미사일 기술을 교환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관련, 다수의 외교관들은 익명을 전제로 보고서에서 언급된 제3국이 중국이라고 말했다.


이 보고서는 북한이 지난 2006년과 2009년 두 차례 핵실험을 실시한 뒤 유엔 안보리가 취한 제재 조치가 준수되고 있는지를 감시해 온 전문가 패널이 안보리에 제출한 것이다.


안보리의 제재 조치에는 북한과의 핵과 미사일 기술 교역 금지와 함께 북한에 대한 무기금수가 포함되어 있다. 이 밖에 몇 몇 북한 기업과의 교역 금지와 자산 동결, 그리고 일부 북한 인사에 대한 여행 금지도 제재 대상이다.


보고서는 “금지된 탄도 미사일 관련 부품이 고려항공과 이란 에어의 정기 항공편을 통해 북한과 이란 사이에서 이송됐다는 의심이 있다”며 “무기와 관련 부품들을 선박으로 수송할 경우 물리적 검색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북한은 전세기 편을 통한 수송을 선호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들 항공기들은 화물기 허브 공항을 이용했는데 이는 일반 공항에서와는 달리 엄격한 검색 및 보안 검사가 이루어지지 않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안보리의 외교관들은 중국이 이 보고를 불쾌하게 여기고 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