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윤병세 역도, 외세의 꼭두각시 노릇” 맹비난

북한 노동신문은 7일 ‘외세 의존적 본성을 드러낸 추태’라는 글에서 “윤병세 역도는 시대의 요구와 겨레의 지향을 외면하고 외세의 꼭두각시 노릇을 하다가는 매국노의 오명을 쓰고 력사의 무덤속에 처박히게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ARF(아세한지역안보포럼)에서 각국에 북한 비핵화 위해 협조해달라는 윤 장관의 요청이 반공화국대결 공조라고 주장하면서 “윤병세 역도가 우리가 국제사회의 기대에 호응하도록 압박해 달라고 애걸복걸한 것은 남조선당국이 민족의 화해와 단합, 북남관계개선을 바라지 않는다는 명백한 증거”라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괴뢰패당이 외세공조로 동족대결의 망상을 실현해볼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오산이다”면서 “외세를 등에 업고 민족의 리익을 해치는 역적배들을 력사는 절대로 용서치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신문은 “남조선당국이 반민족적인 외세와의 공조에 갈수록 필사적으로 매달리고 있다”면서 “남조선의 현 집권세력이 권력을 차지한 후 반공화국 제재소동과 북침핵 전쟁도발 책동에 열을 올린 것 뿐이다. 그로 하여 북남관계는 더욱더 파국의 수렁속에 빠지고 조선반도에는 일촉즉발의 핵전쟁위험이 조성됐다”고 위협했다.


신문은 특히 미국이 적대시 정책 때문에 핵개발을 나섰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누구에게나 명백한바와 같이 조선반도에 핵전쟁위험이 짙게 서리고 있는 근원은 미국의 뿌리 깊은 대조선적대시 정책과 그에 추종해 나선 남조선당국의 동족대결정책에 있다”고 항변했다.


이어 신문은 “미국과 괴뢰패당은 올해에만도 남조선에 전략핵 타격 수단들을 연이어 끌어들이면서 북침핵 선제 공격 훈련을 발광적으로 벌림으로써 우리를 엄중히 위협하였다”면서 “적대세력들이 우리에게 항시적인 핵위협을 가하고 있는데 어떻게 우리가 핵억제력을 포기할 수 있겠는가”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