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유엔서 첫 인권설명회…”인권보장 노력” 강변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가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의 유엔본부에서 북한인권 관련 설명회를 개최했다. 북한이 인권 문제로 유엔에서 설명회를 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엔대표부의 리동일 차석대사 등 북한대표부는 이날 북한인권 문제와 관련해 국제사회와의 대화 및 협력을 지속적으로 해 나가겠다면서 인권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국제사회와의 대화 창구는 열려 있다고 말했다.


리동일은 또 지난달 13일 북한의 조선인권연구협회가 펴낸 보고서를 개략적으로 설명하면서 “북한은 주체사상을 통해 인권 존중의 이데올로기를 제공하며 헌법과 법률을 통해 인권을 보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변했다.


이어 그는 북한의 인권이 열악하지 않다면서 한국의 군사훈련과 국제사회의 경제 제재가 북한인권의 장애물로 작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명남 부국장은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제안한 남북 인권대화도 열려 있다는 원칙적인 입장을 전했다. 그러나 국제사회가 추진하는 북한 인권 관련 결의안에 대해서는 반대의 입장을 명확히 했다.


최명남은 “대북 결의안은 미국과 북한에 적대적인 몇몇 나라들의 정치적인 의도에서 출발하고 있다”면서 “결의안은 대결을 의미하며, 대결은 대화와 협력을 원하는 북한과는 맞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유엔이 지난달 폐지를 권고한 정치범 수용소에 대해 최명남은 “북한에는 정치범 수용소는 없다”며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다만 “노동을 하면서 자신의 잘못을 되돌아보고 정신적으로 향상되는 노동교화소는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