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월드컵 화면 무단방송 아니다”

북한이 조선중앙TV를 통해 내보낸 2010 남아공 월드컵 방송은 합법적인 것으로 밝혀졌다.


아시아태평양방송협회(ABU)는 지난 15일 AFP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ABU는 FIFA와 월드컵 개막 직전인 11일 북한, 동티모르, 라오스,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등 7개 빈곤국에 월드컵 중계를 무상으로 제공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또한 한반도 독점 중계권자인 SBS는 16일 “FIFA는 남북한 간의 월드컵 중계권 협상이 중단된 상황에서 북한이 최빈국인 데다 본선 진출국임을 감안, 북한에 경기 화면을 제공하기로 했다는 입장을 어제 저녁 SBS에 밝혀왔다”고 전했다.


북한에 남아공 월드컵 영상을 제공한 것은 다름 아닌 FIFA였다는 것이 뒤늦게 밝혀지면서 북한의 ‘월드컵 영상 무단방송 논란’은 해프닝으로 일단락 지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