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월드컵 예선 서울경기 제3국 개최 시도

북한이 6월로 예정된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축구 3차 예선 남북전 서울경기를 제3국에서 치르려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6일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손광호 북한축구협회 부위원장이 전날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연맹 사무국을 방문, 모하메드 빈 함맘 AFC 회장과 다음 달 22일 서울에서 치러질 월드컵 3차 예선 6차전 등 여러 문제를 협의했다고 전했다.

손광호 부위원장은 함맘 회장의 59세 생일(8일)을 축하하고 AFC 발전을 기원한다는 내용의 최남균 북한축구협회 위원장 명의 서신도 전달했다.

의례적인 방문 성격이 짙어 보이지만 ‘남북축구’ 서울 원정경기에 민감한 북한이 직접 이 문제를 놓고 AFC 수뇌부와 접촉했다는 점에서 신경이 쓰이지 않을 수 없다.

대한축구협회는 아직 북한이 제안한 내용을 AFC로부터 공식 통보받지 못한 상태다.

손광호 부위원장은 앞서 3차 예선 2차전 평양 개최와 관련한 남북 협의 때 북한 대표단으로 나왔던 인물.

북한은 당시 `태극기를 걸고 애국가를 틀 수 없다’며 국제축구연맹(FIFA) 규정을 거부한 채 한반도기와 아리랑 연주를 고집하는 바람에 끝내 평양 개최가 무산됐고 중국 상하이로 옮겨 3월26일 열린 경기는 남북이 0-0으로 비겼다.

북한은 홈 경기를 상하이에서 연 만큼 서울 경기 역시 제3의 장소에서 개최해야 한다는 논리를 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중연 축구협회 부회장은 “비공식적인 경로를 통해 북한이 서울 경기를 제3국에서 개최하자는 주장을 펴고 있다는 움직임이 감지됐다”면서 “홈 경기를 서울에서 연다는 원칙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