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월드컵축구 예선 중국 개최 희망한 듯

국기게양 및 국가연주 문제로 진통을 겪고 있는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축구 3차예선 2차전 남북 맞대결이 중국에서 개최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이 경기의 중계권을 갖고 있는 SBS는 북한 측이 다음달 26일 평양에서 열릴 예정이던 남북 대결을 평양이 아닌 중국 선양에서 개최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28일 보도했다.

대한축구협회는 한반도의 긴장 완화 및 평화 체제 구축에 도움이 되는 만큼 남북 대결을 반드시 평양에서 개최해야 한다는 것이 기본 원칙이다.

또 양측의 실무협상이 결렬된 이후 국제축구연맹(FIFA)에 중재 요청을 한 만큼 기다려 보자는 입장이다.

유영철 축구협회 홍보국장은 “협상은 결렬됐지만 이번 남북 대결은 평양에서 치르는 것이 우리의 기본 입장”이라며 “FIFA에 경기를 평양에서 치르면서 규정대로 태극기를 걸고 애국가를 연주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요청을 보냈고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 SBS와 접촉한 북측 대리인이 경기를 선양 등 중국에서 개최하는 것을 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축구협회는 27일 FIFA에 이같은 내용의 중재 요청을 했는데, FIFA는 이날 북한에 공문을 보내 남북 대결과 관련한 북측의 입장을 보내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유영철 국장은 전했다.

유영철 국장은 “FIFA가 이번 경기를 규정대로 치르는 것에 대해 공감하고 있다. 결정은 다음 주에 좋은 방향으로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축구협회는 지난 5일 1차 협상에 이어 26일 2차 협상까지 벌였지만 북한이 FIFA 규정과는 달리 경기 직전 태극기 대신 한반도기를 게양하고 애국가 대신 아리랑을 연주하자고 고집하는 바람에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