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원산 일대서 방사포 총 7발 발사

북한이 4일 잇따라 신형 방사포(다연장로켓)로 추정되는 단거리 발사체를 동해로 발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후 300mm 방사포 4발을 발사했고 오전에는 25mm 방사포 3발을 발사해 이날 하루만 7발의 발사체를 쐈다.


북한은 강원도 원산 인근 호도반도에서 북동 방향 공해상으로 오후 4시 17분부터 5시 7분까지 사거리 150km 수준의 방사포 4발을, 앞서 오전 6시께는 사거리 55km 수준의 방사포 3발을 각각 발사했다.


북한은 지난달 21일 ‘KN-09’로 불리는 사거리 150km정도인 30mm 신형 방사포 4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고 같은 달 27일에는 사거리 220km의 스커드 탄도미사일 4발을 발사했다. 또한 이달 3일에는 사거리 50km 이상인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군과 정보당국은 이 미사일의 비행거리와 고도(130km)를 고려할 때 사거리 500㎞ 이상인 스커드-C 혹은 사거리 70km 이상인 스커드-D 개량형인 스커드-ER로 추정하고 있다.


우리 군은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는 현재 진행 중인 ‘키 리졸브’ 한미연합훈련에 대응해 일정수준의 군사적 긴장을 조성하려는 의도라고 보고 있다. 특히 북한이 지난해 5월 신형 방사포 6발을 시험 발사한 데 이어 올해에도 시험발사를 하는 등 개발을 지속함에 따라 조만간 실전 배치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북한의 신형 방사포 추정 발사체 발사 직후 언론브리핑에서 “북한의 군사행동은 키 리졸브 연습에 대해 사거리가 다양한 발사수단으로 무력시위성 위협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으로 판단된다”며 “우리 군은 한미 연합 정보자산으로 북한군의 추가 발사 및 군사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진무 한국국방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은 이와 관련 데일리NK에 “최근 북한의 연속된 방사포 및 미사일 발사는 기술적 시험과 함께 현재 진행되고 한미연합 군사훈련에 대응하는 성격이 크다. 남북관계에서 주도권을 잡으려는 정치적인 의도도 숨어 있을 것”이라면서 “이런 발사체 발사는 최종적으로는 전략 무기 개발의 연장선상으로도 볼 수 있기 때문에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