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우리는 충분한 핵무기 보유했다”

북한은 자신들이 충분한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빌 리처드슨 전 뉴멕시코 주지사가 주장했다.


지난해 말 개인자격으로 방북했던 빌 리처드슨 전 뉴멕시코 주지사는 미 군축협회가 발간하는 ‘오늘의 군축’ 최신호에서 “북한 지도부는 자신들이 충분한 핵무기들을 갖고 있다고 말하면서 에너지 목적으로 우라늄 농축 원심분리기 공장을 원하고 있다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리처드슨 전 주지사는 “북측은 대화나 대결에 모두 준비가 돼 있으며 비핵화는 미국의 태도에 달려 있다고 주장했다”면서 “북한이 국제원자력기구 사찰단의 핵시설 복귀를 허용하려는 의지를 보인 것은 고무적인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또 북한이 1만2000개의 사용전 연료봉을 한국에 판매하고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의 핵시설 복귀를 허용할 용의를 보인 것은 긍정적이라고 거듭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