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우리가 먼저 중대조치 취할 수도”…회담 거부

북한은 26일 국방위원회 대변인 담화를 통해 우리 정부의 개성공단 실무회담 제의를 비난하면서 “남조선 괴뢰패당이 계속 사태의 악화를 추구한다면 우리가 먼저 최종적이며 결정적인 중대조치를 취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담화는 “북남관계를 전쟁국면에 몰아넣은 주범들이 기만적인 당국 간 회담설이나 내돌리며 우리에게 최후통첩식 중대조치라는 것을 운운해 댄다면 그것은 최후 파멸만 촉진케 할 뿐”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개성공업지구에 남아 있는 인원들의 생명이 걱정된다면 남측으로 모든 인원을 전원철수하면 될 것”이라며 “철수와 관련하여 제기되는 신변안전보장대책을 포함한 모든 인도주의적 조치들은 우리의 유관기관들서 책임적으로 취해주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우리 정부는 전날 개성공단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을 제안하고 이날 오전까지 북측이 응하지 않을 경우 ‘중대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우리 정부가 정한 시한까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다가 시한을 넘긴 후 국방위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이 같은 반응을 보인 것이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은 개성공단 문제 해결 대응 마련을 위해 이날 오후 3시 외교안보장관회의를 소집했다. 회의는 정부가 개성공단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 개최를 제안한 데 대해 북한이 거부 의사를 밝힘에 따라 ‘중대한 조치’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박근혜 정부 들어 외교안보장관회의가 소집된 것은 지난달 북한이 ‘1호 전투준비태세’를 발표한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그만큼 박 대통령이 개성공단 문제를 엄중하게 대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