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외무성 초청으로 그레그 前 주한대사 방북”

도널드 그레그 전(前) 주한대사가 10일 비공식적으로 북한을 방문했다고 APTN이 평양발(發)로 보도했다. 그러나 그레그 전 대사의 이번 방북은 미국의 공식적인 행보는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 따르면 그레그 전 대사는 미국 민간단체 ‘태평양세기연구소’ 관계자 4명과 함께 평양에 도착했다. 이번 방문은 북한 외무성의 초청으로 성사됐지만 장기간 억류 중인 케네스 배(한국명 배준호) 씨의 석방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한편 북한은 최근 배 씨의 석방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로버트 킹 미국 북한인권특사의 방북 초청을 철회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