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외무상 “9·19공동성명 시대 뒤떨어진 것”

북한은 2일 북미 고위급 회담과 관련해 미국에 전제조건 없이 대화에 응하라고 요구했다.


브루나이에서 진행된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에서 박의춘 북한 외무상은 이날 “얼마 전 우리는 조미 사이의 고위급 회담을 제안했다”면서 “미국이 진정으로 조선반도에서의 긴장의 격화와 악순환을 끝장내고 평화와 안정 수행에 이해관계가 있다면 전제조건 없이 우리의 선의와 용단에 호응해나와야 한다”고 말했다고 최명남 외무성 국제기구국 부국장이 전했다.


박 외무상은 이어 “조선반도 정세가 이리 악화되고 있는 근저에는 미국의 뿌리깊은 대조선 적대정책이 깔려있다”면서 “장본인인 미국이 (북한의) 위협과 도발을 말하는데 그 자체가 언어도단이고 도적이 매를 드는 격”이라고 비난했다.


또한 “이런 적대 정책이 청산되지 않고 핵위협이 사라지지 않는 한 핵 문제를 비롯한 어떤 문제 해결도 힘들 것”이라면서 “유엔 이름을 도용하고 있는 유엔군 사령부를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부국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 비핵화’를 묻는 질문에 “조선 비핵화라는 말은 있을 수 없다”면서 “미국의 핵무기에 맞서 우리는 정당방위의 자위적인 견지에서 핵무기를 가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미·일 3국이 북한의 9·19 공동성명 이행을 촉구하는데 대해 “그것은 이미 시대에 뒤떨어진 것”이라면서 “9·19 성명에는 6자가 수행해야 할 일이 다 기재돼 있는데 미국, 남조선, 일본은 이행하지 않고 우리보고 이행하라는 것은 정말 경우에 맞지 않는 소리”라고 반박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에 대해선 “우리는 불법무도한 그것을 끝까지 배격한다”면서 “앞으로도 변함 없다”고 주장했다.


추가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최 부국장은 “나보고 그것을 물어보면 어떻게 아느냐”면서도 “미국의 가중되는 핵위협이 사라지지 않는 한 우리는 계속 강경대응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