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오리ㆍ거위 사육 급증

북한의 가축 가운데 오리와 거위 숫자는 크게늘어난 반면 염소ㆍ닭ㆍ토끼ㆍ돼지 숫자는 정체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유엔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 자료에 따르면 올해 북한의가축 규모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토끼가 1천967만7천 마리로 가장 많은데 이어 닭-오리-돼지-염소-거위-소-양 등의 순으로 파악됐다.

가축별로 보면 거위가 지난해 124만7천 마리에서 올해 158만 마리로 27% 늘어나면서 증가폭이 가장 컸다.

오리도 461만3천 마리에서 518만9천 마리로 12% 증가, 1997년의 82만2천마리 이후 7년째 증가세를 이어갔다.

반면 토끼와 닭(1천872만9천 마리), 돼지(319만4천 마리), 염소(273만6천 마리)등은 증가율이 1%에 못미치면서 큰 변화가 없었고 양(17만1천 마리)은 작년 숫자와같았다.

특히 소는 지난해 57만6천 마리에서 올해는 56만6천 마리로 2% 감소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