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영변 핵단지 재처리 시설서 연기 배출”

북한이 평안북도 영변 핵단지 사용후핵연료 재처리 시설에서 근래 볼 수 없었던 의심스러운 활동을 하고 있다고 미국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4일(현지시간) 밝혔다.

미 군사전문가 조지프 버뮤데스 연구원과 인공위성 전문가 윌리엄 머그포드 연구원은 이날 매체 기고문을 통해 “재처리 시설의 부속 발전소에서 최근 5주간 2, 3차례 연기가 배출됐다”면서 “지금까지 이 시설에서 연기가 나오는 일은 드물었고, 특히 지난 겨울 이후에는 처음 있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연구원들에 따르면, 이 같은 변화는 지난달 12일과 지난 2월 21일 촬영된 상업용 위성사진들을 과거 촬영본과 비교 분석한 결과 파악됐다.

이들은 “재처리 시설의 운영자가 건물의 온도를 높이고 있어 발전소에서 연기가 배출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재처리 시설에서 중요한 활동이 이뤄지고 있거나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들은 또 “이 활동이 사용후핵연료의 추가 재처리인지는 정확히 파악되지 않았다”면서도 재처리 시설에서의 활동이 추가 재처리 시도와 연관됐을 가능성도 제기했다. 특히 이들은 지난 2월 제임스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청문회에서 북한이 수주 또는 수개월 안에 플루토늄을 추출할 수 있도록 원자로를 가동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사실도 근거로 들었다.

그러면서 이들은 “북한이 영변 핵단지에 건설 중인 실험용 경수로(ELWR)의 공사가 진척되고 있다”면서 “지난해 말 이 원자로를 위한 두 번째 변압기가 설치된 데 이어, 지난 2월에는 전력선 또는 통신선 가설 작업을 하는 모습도 포착됐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