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연평도 포격 도발 6주기…해병혼 기린다

해병대사령부는 23일 오전 11시에 대전 현충원 연평도 포격전 전사자 합동묘역에서 연평도 포격도발 6주기 행사를 거행한다.

‘조국의 수호신으로 영원히 살아 숨쉬다’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북한의 포격 도발 당시 전사한 고 서정우 하사와 문광욱 일병의 유가족과 전상자, 참전장병, 이상훈 해병대사령관 등 200여 명이 참석한다.

행사는 국민의례를 시작으로 영상물 상영, 헌화·분향, 추모사, 추모공연 등의 순서로 진행되며 본 행사에 앞서 현충탑 참배와 전사자 묘역 참배가 이뤄진다. 추모공연은 서 하사의 모교인 문성중 학생들의 추모헌시 낭독, 해병대 군악대 중창단 합창 등으로 꾸며진다.

연평도 포격 도발과 제2연평해전, 천안함 폭침을 통합한 ‘서해 수호의 날’이 제정되면서 지난해까지 정부 행사였던 연평도 포격 도발 추모식은 올해는 해병대 주관으로 열린다. 해병대는 앞서 지난 16일 문 일병의 고향인 군산에서 흉상제막식을 진행했다.

해병대는 11월 한 달을 ‘해병대 전승의 달’로 지정, 지휘관 특별 정신교육을 하고 서북도서방위사령부(서방사)가 주관하는 통합훈련을 실시한다. 통합훈련은 서방사를 비롯해 백령도 해병대 6여단과 연평부대 등 서북도서 부대가 참가해 화력도발과 기습상륙, 무인기 도발 등 북한군의 다양한 도발을 상정해 실시하는 지휘소 훈련이다.

한편 북한은 2010년 11월 23일 오후 2시 34분 우리 해병대의 해상사격훈련에 반발, 느닷없이 연평도를 포격했다. 이 포격으로 우리 군 장병 2명이 전사하고, 16명이 다쳤다. 민간인 2명도 희생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