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연평도 초계함정 인근 2발 포격…피해 없어

북한군이 22일 오후 연평도 근해에서 초계 임무를 수행 중이던 우리 해군 고속함 인근에 포격을 가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참 관계자는 이날 “오늘 오후 6시께 연평도 서남방 14㎞ 지점, 서해 북방한계선(NLL) 이남 우리 측 해역에서 초계임무를 수행 중이던 우리 함정 인근에 적 포탄 2발이 떨어졌다”며 “우리 군도 적 함정 인근에 즉각 수발의 대응사격을 했고 우리 군의 피해는 없다”고 말했다.

우리 군은 북한이 이날 해안포를 발사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우리 해군 함정은 북한군의 포격 직후 곧바로 5발의 함포를 NLL 이북 해상으로 발사하며 맞대응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발사한 포는 우리 해군 함정으로부터 150여m 떨어진 해상에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군은 오후 6시 20분부로 인근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을 복귀토록 했고 주민들도 긴급 대피토록 하는 등 안전조치를 했다”면서 “현재 우리 군은 북한군의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추가도발에 대비하고 있다”고 했다.

합참은 북한이 우리 해군 함정에 포격을 가한 의도를 정밀 분석 중이다.

한편 북한군의 포격으로 이날 오후 6시 30분을 기해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에는 주민 대피령이 내려져 주민들이 긴급 대피했다. 연평면사무소는 방송으로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있으니 대피소로 대피하라”고 전했다.

앞서 북한 서남전선군사령부은 전날 ‘공개보도문’을 통해 우리 해군이 NLL을 침범한 북측 어선단속정 1척과 경비정 2척에 대해 지난 20일 경고사격을 한 것을 비난하면서 “지금 이 시각부터 첨예한 서남전선 열점수역에 나와 제멋대로 돌아치는 크고 작은 괴뢰해군 함정들은 예외 없이 우리 서남전선군사령부 관하 모든 타격수단의 직접적인 조준타격 대상으로 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