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역도’ 세계최강 입증…이틀 연속 금메달 ‘번쩍’

북한이 이번 2014 인천아시안게임에서 역도 세계 최강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북한은 이번 대회에서 남자 역도 대표팀의 김은국과 엄윤철이 각각 세계 신기록을 경신하며 금메달 2개를 따냈다.

대회 사흘 째인 21일 현재 북한은 금2, 동3개로 종합순위 6위에 올랐다. 

김은국은 이날 인천 달빛축제정원역도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62kg급 인상에서 154kg을 들어올리며 중국의 시지용이 2002년 역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세운 153kg을 12년 만에 경신했다.

김은국은 그동안 약점으로 지적됐던 용상에서도 최고의 실력을 뽐냈다. 1차시기에서 170㎏에 성공한 그는 2차시기에서 174㎏으로 무게를 올려 바벨을 높이 들었다.

자신이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작성한 합계 세계 신기록(327㎏, 인상 153㎏·용상 174㎏)을 1㎏ 넘어서는 순간이었다.

김은국은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장지에(중국)에 밀려 은메달에 그치고 2013년 세계선수권에선 첸리준에 뒤진 2위에 그쳤던 한을 풀어내며 62㎏급 세계 최강자임을 재확인했다. 

김은국은 경기를 마친 후 금메달을 딴 소감과 관련, “내 가슴에는 공화국 기가 휘날리고 있다. 체육선수만이 달 수 있는 기다. 경애하는 김정은의 사랑과 배려 덕분에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전날엔 엄윤철은 남자 56kg급 용상에서 170kg을 들어 올려 자신이 갖고 있던 169kg를 깨고 인천 아시안게임 첫 세계신기록을 세우며 북한에 첫 번째 금메달을 안겼다.

김은국과 엄윤철이 남자 세계신기록을 세우는 동안 여자 유도에서도 기염을 토했다. 

21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여자 유도 57kg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북한 리효선은 대만의 첸 링 리엔에게 한판승을 거두고 동메달을 땄다.

앞서 전날엔 여자 유도 경량급의 김설미(24)가 48㎏급에서 카자흐스탄의 아이굴 바이쿨레바를 한판으로 물리치고 동메달을 목에 걸면서 이번 대회 북한의 첫 유도 메달리스트로 이름을 올렸다.

한편 북한 북한이 2014인천아시안게임 금메달 소식을 비중있게 보도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22일 김은국이 지난 21일 남자 역도 62㎏급 경기에서 세계신기록을 세우며 북한의 두 번째 금메달을 딴 소식을 5면에 실었다.

노동신문은 김 선수의 기록을 상세히 소개하면서 “위대한 선군영장의 슬하에서 자라난 김은국 선수는 이번 경기대회에서 세계를 경탄시키는 기록을 세움으로써 선군조선 체육인의 훌륭한 모습과 세계적인 역기(역도) 강자로서의 실력을 남김없이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노동신문 전날에도 엄윤철이 지난 20일 남자 역도 56㎏급 경기에서 북한의 첫 금메달을 딴 소식을 사진과 함께 게재했다.

또한 조선중앙방송은 21일 아시안게임 우승후보 북한 여자축구 대표팀이 조별리그에서 홍콩을 5-0으로 대파하며 조 1위로 8강에 진출한 소식을 전하며 “우승후보 면모를 남김없이 보여줬다”고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