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여자축구팀 오심한 주심에 이단옆차기

호주 애들레이드 하인드마시 스타디움에서 27일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북한과 중국의 준결승 경기 직후 북한 선수들이 오심에 항의하며 여성 심판을 구타하는 등 난동을 벌였다.

칭다오(靑島)신문망 등 중국 인터넷 매체의 28일 보도에 따르면 이날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린 직후 북한 선수들이 이탈리아 국적의 주심을 에워쌌고 골키퍼 한혜영이 이단옆차기를 하는 등 신체접촉을 가했다.

이에 주심이 한 선수에게 레드카드를 꺼내 보이며 퇴장을 명령하면서 상황이 더욱 악화됐고 경찰이 운동장으로 들어가 주심을 휴게실로 호위했다.

그러자 이번에는 북한측 벤치에 있던 후보선수들이 달려들어 주심을 막아서는 등 험악한 분위기가 한동안 계속됐다.

북한 선수들의 거친 항의와 심판 구타는 주심의 맹백한 오심에서 비롯됐다고 중국 언론은 전했다.

경기 종료 2분을 남겨놓은 후반 인저리타임에 중국 진영의 페널티 에어리어에서 북한팀이 혼전 중 골을 성공시켰으나 선심이 오프사이드 판정을 하는 바람에 무효가 됐다.

그러나 이날 중계된 TV의 느린 화면을 통해 심판의 판정이 잘못됐음이 드러났으나 주심은 중국이 1대0으로 리드한 상황에서 그대로 경기종료 휘슬을 불었다.

앞서 후반 35분에도 북한 선수가 찬 공이 페널티 에어리어 안에서 중국 수비수의 팔꿈치에 맞는 등 두 차례나 페널티킥을 선언할 수 있는 상황에서 심판은 이를 외면했다.

북한팀은 경기가 끝난 뒤 항의의 표시로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장시간 선수대기실에 머물다가 버스에 올랐다.

아시아축구연맹은 28일 긴급 회의를 열어 심판에게 과격행위를 한 북한팀에 대한 제제문제를 논의하기로 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는 중국과 주최국 호주가 결승에 올라 30일 맞붙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