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얼짱’ 여대생, 미제 노트북 쓰면서 체제 자랑

북한의 한 얼짱 여대생이 자신의 집을 자랑하는 내용을 담은 영상물이 유튜브에 올라와 뒤늦게 화제다. 


미국을 비롯한 자본주의 사회를 비난하면서 북한 체제를 자랑하는 내용의 이 영상물을 접한 네티즌들은 영상에서 여대생이 미국 HP사의 노트북과 MS프로그램을 사용하고 있는 것을 두고 ‘모순’이라며 비판했다. 


지난 5일 재미언론인 안치용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블로그 시크릿오브코리아(http://andocu.tistory.com)에 ‘북한 여대생, 유투브에 삐라 뿌리다’라는 제목의 영상물을 올렸다.


조선륙일오편집사에서 2009년 3월 제작한 ‘자랑이야기2’라는 제목의 이 동영상은 총 4분 분량으로 되어있다.


이 영상은 평양교원대학 학생 박진주라는 학생이 나오는데 “얼마 전 우리는 새 집으로 이사했다”며 “원래 살던 집도 좋았는데 나라에서 식구가 많다는 이유로 더 크고 넓은 새 집을 줬다”고 선전했다.


이 학생은 동생들이 너무 좋아해 집을 그리자 거기에 보금자리라고 써주었다며 보금자리의 의미에 대해 설명하기 시작했다.


“얼마전 텔레비전 화면에서 본 자본주의나라 인민들의 불행한 모습이 떠올랐다”며 “집도없이 찬바람 부는 거리에서 동량을 하는 사람들, 돈이없어 학교에도 못가고 버림받은 아이들, 부익부빈익빈이 판치는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집값이 너무 비싸 보통사람들은 집을 살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호도했다.


이어 “남조선 땅에서도 자기집을 사려면 수억원 이상을 내야한다”며 “판자집 움막집에서 고통을 받다 못해 자살까지 하는 참사가 꼬리를 물고 일어난다”고 강조했다.


특히 용산 참사 현장과 한국의 판자촌을 보여주면서 “초보적인 생활조건을 요구하다 생죽음을 당한 서울시 용산구 주민들의 비참한 처지는 돈이 모든 것을 지배하는 자본주의사회는 생지옥이고 우리가 사는 사회주의는 인민의 참된 보금자리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삶의 보금자리인 사회주의 제도에서 우리집안에는 언제나 행복의 노래소리 낭만의 웃음소리가 꽃피어나고 날마다 이러한 자랑들이 집들의 창가마다 흘러넘치고 있다”며 “이 고마운 내 조국이 없었다면 우리가족의 행복한 오늘도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동영상의 말미에는 “이런 내 조국을 없애려고 날뛰는 악의무리가 있으니 이는 바로 미제와 그에 추종하는 이명박 역적 패당”이라고 비난하며 “김정일 장군님을 높이 모시고 온민족에게 오늘의 행복만이 아니라 희망찬 내일을 지켜주는 강력한 선군의 총대가 있는 사회주의 내조국 영원한 삶의 보금자리를 그 어떤 침략자도 빼앗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를 본 네티즌들은 “만드려면 좀 제대로 만들던가 우리나라 80년대 수준같다”, “북한가면 우리집마련 걱정은 없는건가”, “미국과 남한이 싫다면서 왜 미국 노트북과 소프트웨어를 쓰냐”라며 비꼬았다. 동영상 바로가기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