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억류 미국인 2명 北적대혐의 확정…기소준비”

북한은 억류 중인 미국인 관광객 매슈 토드 밀러(24) 씨와 제프리 에드워드 파울(56) 씨에 대해 적대행위혐의가 확정되었다고 30일 밝혔다.

북한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조사결과 그들의 적대행위혐의가 증거자료들과 본인들의 진술을 통해 확정되었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어 “해당기관에서는 그들에 대한 조사를 계속하는 한편 이미 확정된 적대행위혐의 등에 근거하여 재판에 기소할 준비를 하고 있다”며 “조사과정에서의 영사접촉, 대우 등은 유관국법들에 부합되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억류 중인 미국인들의 기소를 준비 중이라고 밝힌 만큼 향후 재판을 거쳐 이들에게 형벌을 선고하고 이를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영사접촉과 유관국 법들에 부합되게 대우한다고 밝혀 미국과의 접촉을 통해 이들을 북미 협상 카드로 활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토드 씨는 지난 4월 10일 북한을 방문해 입국 검사 과정에서 ‘망동’을 한 혐의로 붙잡혔으며 파울 씨는 같은 달 29일 관광객으로 북한을 방문에 묵고 있던 호텔에 성경을 둔 채 출국하다가 억류된 바 있다.

한편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은 이들 외에 2012년 11월 체포돼 15년의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은 케네스 배(한국명 배준호) 씨까지 모두 3명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