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억류 미국인 토드 밀러 14일 재판 진행

북한은 억류 중인 미국인 관광객 매튜 토드 밀러(24) 씨에 대한 재판을 오는 14일 진행한다고 7일 발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재판소에서는 해당기관의 기소에 따라 억류된 미국인 밀러 매슈 토드에 대한 재판을 9월 14일에 진행하기로 하였다”고 전했다. 

북한은 이번 재판에서 밀러 씨가 ‘적대행위를 했다’며 형을 선고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은 지난 4월 밀러 씨가 관광증을 찢는 등 입국 검사과정에서 법질서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6개월째 억류하고 있다. 

앞서 밀러 씨는 지난 1일 방영된 미국 CNN 방송과 인터뷰에서 “나는 곧 재판을 받을 예정이고 이 인터뷰가 내겐 마지막 기회”라며 미국 정부가 자신의 석방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했다. 

젠 사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 2일(현지시간) CNN에 출연, 북한에 억류된 자국민 세 명의 석방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으며 특사 파견 등 어떤 옵션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북한이 밀러 씨에 대한 재판을 예고한 것은 미국에 특사 파견 등을 압박하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지난 6월 30일 북한은 억류 중인 밀러 씨와 또 다른 미국인 관광객 제프리 에드워드 파울(56) 씨의 ‘적대행위’ 혐의를 확정하고 기소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파울 씨는 올해 4월 29일 방북한 뒤 호텔에 성경을 둔 채 출국하려 하다가 억류됐다.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46) 씨는 2012년 11월 함경북도 나선을 통해 입북했다가 국가전복음모죄로 15년의 노동교화형을 선고받고 억류 중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