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억류 미국인 ‘곰즈’ 한국서 영어교사”

북한이 불법입국 혐의로 기소하겠다고 밝힌 미국인 아이잘론 말리 곰즈(30) 씨가 북한에 가기 전 한국에서 영어교사로 일했던 것으로 23일 알려졌다.


곰즈 씨의 친구로 현재 한국에 체류 중인 마셜렛 와이즈는 “곰즈가 신앙심이 깊고 성실한 영어교사로 테러리스트가 아니다”라고 AP통신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밝혔다. 미국 앨라배마 출신인 와이즈 씨는 2008년 한국에 와 영어교사로 일하면서 곰즈와 만나게 됐다고 말했다.


와이즈 씨는 “지난 1월초 마지막으로 곰즈와 얘기를 나눴다”며 “곰즈는 휴일 가끔 서울 북부 지역으로 여행을 하기도 했지만 그가 지금 왜 북한에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곰즈 씨 가족들은 “곰즈가 보스턴에서 자랐고 보딘대를 졸업하고 한국으로 떠났으며 한국에서 2년가량 생활했다”고 밝혔다고 AP통신이 전했다.


뉴욕타임스 인터넷판도 곰즈 씨가 2008년 4월 한국에 와 경기도 포천에 있는 한 초등학교에서 지난해 3월까지 영어를 가르쳤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곰즈 씨가 아주 예의 바르고 조용한 성격으로 훌륭한 교사였으며 교회활동도 아주 열심히 했다”는 동료 교사들의 말을 전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2일 “불법 입국한 미국 공민 아이잘론 말리 곰즈에 대한 범죄자료들이 확정된 데 따라 재판에 기소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그러나 곰즈 씨의 구체적인 죄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