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어선 22일 NLL 또 침범…경고통신 후 퇴각

북한 어선 1척이 22일 오전 서해 NLL(북방한계선)을 침범했다가 우리 해군 고속정의 경고통신을 받고 북쪽으로 되돌아갔다.


군 관계자는 “북한 어선 1척이 오전에 NLL을 400여m 침범했다”면서 “이 어선은 우리 해군의 경고통신을 받고 즉각 북쪽 해상으로 물러갔다”고 밝혔다.


그러나 북쪽 해상으로 퇴각한 이 어선은 NLL 인접 해상에서 계속 조업을 하다가 잠깐 NLL을 다시 침범한 뒤 스스로 북쪽 해상으로 되돌아갔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북한 어선은 이달 들어 모두 6차례나 NLL을 침범했다. 북한의 반복된 NLL 침범을 두고 전문가들은 대선 개입 의도와 중일 영토분쟁에 편승한 NLL 분쟁지역화 의도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