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어린이들도 ‘텔레토비’ 볼 수 있게 되나?

북한이 영국 공영방송 BBC의 인기 프로그램인 ‘텔레토비’와 ‘닥터 후’ ‘톱기어’ 등 세 편의 교육·오락프로 방영을 검토하고 있다고 영국 인디펜던트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영국 외무부와 BBC는 대북 개방 유도 차원에서 북한을 상대로 자국 TV 콘텐츠 공급 협상을 추진해왔으며 최근 텔레토비를 비롯한 3개 프로그램 도입에 대한 북한의 긍정적인 의향을 확인했다. 


북한이 내부 방송용으로 도입 가능성을 내비친 영국 TV 콘텐츠는 유아교육 프로그램인 ‘텔레토비’를 비롯해 공상과학 시리즈 드라마 ‘닥터 후’와 자동차를 소재로 한 오락물 ‘탑기어’ 등이다.


BBC는 지난해 대북 콘텐츠 공급 프로젝트에 착수, 북한이 반감 없이 받아들일 만한 콘텐츠를 선별해 외무부를 통해 북한 측에 공급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측은 수개월에 걸친 논의 끝에 최근 텔레토비 등 3개 프로그램에 호의적인 반응을 전해온 것으로 파악됐다.


신문은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BBC가 보유한 다양한 프로그램의 성격과 내용에 상당한 관심을 보였다”며 “거명된 프로그램은 정치색이 적은 교육과 오락물이라는 점에서 호의적인 평가를 받았다”고 전했다.


영국의 대북TV 콘텐츠 공급 계획은 북한 주민에게 외부 세계를 알리는 취지에서 무상 제공을 원칙으로 하고 있으며 정치적으로 문제가 되는 내용 등에 대한 북한 당국의 편집권을 보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협상 경과가 아직 초기단계 수준이어서 BBC 프로그램의 북한TV 방영이 성사되기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이란 전망이다. 또한 방영이 결정된다 해도 북한 어린이들이 텔레토비 등을 텔레비전으로 볼 수 있을지 아직은 미지수다.


한편 영국 의회 북한위원회에서도 북한 주민을 위한 BBC 한국어 라디오 방송 도입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