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안보리 ‘천안함’ 논의시 초강경 대응”

한국 정부가 천안함 사건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하려는 것을 두고 북한 당국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4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가진 문답에서 “일방적인 조사 결과만 가지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정 논의를 강행한다면 그 목적의 불순성이 명백해질 것이며, 우리가 지난 시기처럼 초강경 대응해도 미국과 유엔 안보리는 할 말이 없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변인은 “천안함 사건이 안보리에 제기될 경우, 그 성원국들이 사건의 진상을 객관적으로 밝히는데 선차적 주의를 돌리고 자체의 옳은 판단을 내리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미국과 남조선은 피해 당사자인 우리가 제기한 국방위원회 검열단을 받아들여 ‘조사결과’를 확인시키도록 하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외무성 대변인의 이 같은 발언은 천안함 사건이 북한의 소행이라는 전제로 안보리에 회부되는 것에 대해 반발하는 것으로, 안보리 대북 결의안 등이 나올 경우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 군사적 도발을 재차 벌일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어 주목된다.


이와 관련 유엔 군축회의에 참석한 주 제네바 북한 대표부 차석인 리장곤 공사도 3일 “천안함 침몰 사고로 야기된 한반도의 긴장이 언제든지 전쟁이 일어날 수 있을 만큼 고조돼 있다”고 말해 유엔안보리 회부 움직임에 대해 강하게 경계했다.


리 공사는 “한반도의 현 상황이 매우 엄중해서 언제든 전쟁이 일어날 수도 있다”면서 “북한군과 인민들은 전면전을 포함한 다양한 형태의 보복 수단에 대해 경계태세를 펴고 있으며, 즉각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정부는 금주 중 유엔 안보리에 천안함 사건을 공식 회부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위성락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3일 러시아를 방문해 천안함 사건이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도발임을 강조하고 유엔안보리에 회부하겠다는 입장을 러시아 측에 공식 전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