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아시아역도선수권서 금메달 3개 획득

북한이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서 진행된 2013 아시아 역도 선수권대회 첫날 금메달 3개를 따내는 성적을 거뒀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전했다. 북한은 지난 런던올림픽에서 역도에서만 금메달 3개, 동메달 1개를 따낸 바 있다.


통신에 따르면 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김은국은 남자 62kg급 경기에 출전, 끌어올리기(인상)에서 145kg, 추켜올리기(용상)에서 170kg을 들어 올려 각각 1위, 합계 1위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엄윤철(런던올림픽 금메달리스트)도 남자 56㎏급 경기에서 인상 126㎏, 용상 160㎏을 들어 올려 각각 1위, 합계 1위를 차지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량춘화(런던올림픽에서 동메달)는 여자 48㎏급 경기에서 인상 80㎏, 용상 110㎏의 기록으로 역시 각각 1위, 합계 1위에 올랐다.


이에 대해 평양방송은 “우리 선수들의 자랑찬 경기 소식은 공화국 창건 65돌과 전승(정전협정 체결) 60돌을 빛나는 노력적 성과로 맞이하기 위한 투쟁을 힘차게 벌이고 있는 천만군민에게 커다란 고무를 안겨주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은 런던올림픽 폐막 이후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을 통해 금메달리스트들에게는 노력영웅 칭호와 금메달 및 국기훈장 제1급을, 동메달리스트들에게는 국기훈장 제1급을 각각 수여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