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아리랑 공연 소개 웹사이트 논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방북 기간 관람할 예정인 ’대(大)집단체조’ 아리랑의 이적(利敵)성 여부를 둘러싼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아리랑의 공연 사진과 함께 동영상을 집중 소개하는 인터넷 사이트가 등장, 또 다른 이념 논란이 예상된다.

아트엔젤스오케스트라(단장 황주성)는 아리랑의 공연 사진 150여점과 함께 동영상 15점, 평양 거리 사진 등을 소개하는 인터넷 홈페이지를 지난달 29일 개설해 1일 현재까지 운영중이다.

아리랑 공연 사진은 이 단체의 외국인 회원들이 과거 아리랑 공연 장면을 직접 촬영한 것으로 사진을 열면 각종 아리랑 음악이 배경으로 깔린다.

문제는 노 대통령의 아리랑 관람 방침을 둘러싸고 우익단체와 진보단체간에 논란이 일 정도로 북한의 아리랑 공연작품에 대한 이념적인 시각차가 우리 사회 내부에 크게 벌어져 있다는 점이다.

이와 관련, 이 홈페이지는 “국가보안법에 저촉되는 이적(利敵) 행위는 본인 책임이니 유념하기 바란다. 사법당국의 시정조치 요구가 있을 시에는 아리랑공연.북한관광 게시판을 즉각 닫을 것”이라는 주의문도 함께 게재했다.

황 단장은 “사진의 경우는 각종 국내 포털사이트에 있는 것들로 차이점은 고화질과 저화질이라는 점뿐이고 동영상도 미국 유튜브에 올려져 있는 것들을 모았을 뿐이어서 사법당국이 사이트 운영자에 대해 이적성을 묻기는 어려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검찰이나 경찰의 문의는 없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