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아동 생명 구할 분유 지원 거부

북한이 11일 대한적십자사가 인도주의 차원에서 분유를 지원하겠다는 뜻을 전했지만 이를 거부했다.

대한적십자사는 이날 북한 어린이들을 위해 분유 25t을 북한에 보내겠다는 내용의 통지문을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전달했지만 북한이 이에 호응하지 않아 지원이 무산됐다.

북측 적십자사는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지원을 받을 수 없다”는 취지의 답변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은 남측의 통지문을 수령하지 않았으며 지원을 거부한 이유도 밝히지 않았다.

이번 분유 지원은 대한적십자사 여성봉사특별자문위원회가 모금한 재원으로 마련됐으며, 이 위원회는 2009년에도 북한에 20t의 분유를 지원한 바 있다.

이와 관련 교사출신 탈북자는 “2000년대에 남한에서 지원받은 분유가 전국의 병원들에 공급돼 영양실조로 힘든 고비를 겪고 있던 많은 아동들이 건강을 되찾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북한의 분유지원 거부 속내는 저들이 요구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해 12월 통일준비위원회가 남북 간 접촉을 통해 설맞이 이산가족 상봉 등  포괄적 논의를 제안한 이후  현재까지 아무런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