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신문 “UFL, 남북관계에 악영향”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1일 한.미 합동 군사훈련인 을지포커스렌즈(UFL)연습이 남북관계 발전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며 중단을 촉구했다.

노동신문은 논평에서 20일 시작된 UFL연습을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 북남관계와 통일운동 발전에 나쁜 영향을 주는 군사적 도발 사태”, “대화 상대인 우리 공화국(북한)에 대한 엄중한 도전이며 좋게 발전하는 조선반도 정세 흐름을 가로막고 군사적 대결과 긴장을 격화시키는 엄중한 대결전쟁 책동”이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특히 “남조선(남한)이 미국의 위험한 북침전쟁 도발책동에 추종해 동족을 해치기 위한 전쟁연습 소동에 가담해 나선 데 대해..격분을 금치 못하고 있다”면서 “그것은 민족 공동의 요구와 이익에도 저촉되고 6.15통일시대에도 배치되며 북남관계에도 악영향을 미치는 시대착오적인 망동”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그러나 남북정상회담은 거론하지 않은 채 6자회담만 지목해 “지금 조(북).미가 6자회담 과정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UFL연습이 진행되고 있다며 “미국의 대화와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운운이 파렴치한 기만행위라는 것이 현실에서 명백히 되고 있다”고 말했다.

노동신문은 이어 “미국은 조선반도 정세를 긴장시키고 핵 문제 해결과 북남관계 발전에 인위적인 장애를 조성하는 책임에서 결코 벗어날 수 없다”면서 “우리 공화국은 대화에도, 전쟁에도 다 같이 준비돼 있으며 정세 변화에 따르는 자주적인 대응책을 다 예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