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신문 “자체 기술로 핵융합 반응 성공”

북한이 핵융합 기술을 자체 개발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2일 전했다.


신문은 이날 ‘우리나라에서 핵융합에 성공’이란 제하의 기사에서 “조선 과학자들이 핵융합 반응을 성공시켰다”며 “핵융합의 성공은 당의 현명한 령도 밑에 비약적으로 발전하는 우리나라 첨단 과학기술의 면모를 과시하는 일대 사변”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이 과정에 우리 식의 독특한 열핵반응 장치가 설계 제작되고 핵융합 반응과 관련한 기초 연구가 끝났으며 열핵 기술을 우리 힘으로 완성해 나갈 수 있는 강력한 과학기술 역량을 마련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원천이 무진장하고 환경피해가 거의 없는 안전한 새 에네르기를 얻기 위한 핵융합 기술은 오늘 세계 과학계의 커다란 관심을 모으고 있다”며 “우리 과학자들이 핵융합에 성공함으로써 새 에네르기 개발을 위한 돌파구가 확고하게 열렸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또한 “태양절을 맞는 뜻 깊은 시기에 우리의 과학자들이 거둔 이 귀중한 성과는 강성대국 건설에 떨쳐나선 우리 군대와 인민에게 커다란 신심과 고무를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핵융합은 1억℃ 이상의 고온에서 가벼운 원자핵이 융합하여 더 무거운 원자핵이 되는 과정에서 에너지를 창출해 내는 방법으로 이 과정을 이용하여 수소폭탄이 만들어진다.


이와 관련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은 “북한의 핵융합 주장에 대해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면서 “핵융합 성공 가능성 등에 대해 유관기관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또 “정부가 당장 입장을 낼 상황은 아니다”며 “북한이 과거 핵융합과 관련해 보도한 사례를 찾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